빙빙 돌아라, 신나는 노이즈 메이커

  • 예상시간: 1~3시간
  • 난이도: 쉬움

자, 새로운 버전의 불로러*를 가지고 왔습니다. 전 세계 여러 문화권에서 발견되는 불로러는 구석기 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악기로, 소음을 만들어 낸다고 하여 ‘노이즈 메이커’라고도 불립니다. 얇고 납작한 모양의 나무 널빤지를 끈에 달아 빙빙 돌리면, 360도 ‘서라운드 효과’를 주는 윙윙거리는 소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지금 소개하는 버전은 20세기 중반에 유행했던 마분지로 만든 장난감 스타일이고, 펄럭거리는 재밌는 소리를 만들어냅니다. 더 빨리 돌릴수록 소리는 더 커지고 웅장해집니다.

*불로러: 주로 호주 원주민이 사용하던 의식용 악기의 일종, 영어에선 목소리가 큰 연사를 불로러라고 부르기도 한다.

 

1단계

이곳 링크에서 위의 그림과 같은 메이키 로봇 버전을 내려받으시거나, 색깔이 채워지지 않은 버전을 내려받아 직접 꾸며볼 수 있습니다. 파일을 열어서 출력을 해주세요. 두꺼운 종이에 출력한 그림을 풀로 붙이고 굵은 실선을 따라 모양을 오려내 주세요. 메이키 캐릭터 아래쪽에 있는 가느다란 실선도 칼로 꼭 그어주세요.

2단계

조립하기: 앞쪽에 하중을 실어주기 위해서 ‘1. PUT A PENNY HERE’라고 표시된 곳에 1페니* 동전을 붙인 뒤, ‘2. FOLD OVER AND TUCK INTO SLIT’을 위로 접어 올리고 아까 칼로 그어둔 부분에 종이에 끼워주세요. ‘3. FOLD UP’ 부분을 위로 접어줍니다. 비행기 모형을 뒤집고 손가락에 날개를 끼워 비행기 몸체를 살짝 구부립니다. ‘4. FOLD DOWN’ 부분을 아래로 접고 뒷 몸체를 걸어줍니다. 왼쪽 날개 모서리에 그려진 작은 구멍을 뚫고, 긴 끈이나 낚싯줄을 걸어줍니다. 색깔이 채워지지 않은 버전의 파일을 열어보시면 어디에 구멍을 뚫어야 하는지 쉽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페니(혹은 1센트)는 2.5g이며, 2006년 이후 발행된 10원짜리 동전을 2개 혹은 그 이전에 발행된 10원짜리 1개를 붙이면 무게가 비슷합니다.

3단계

노이즈 메이커를 머리 위로 빙글빙글 돌려보세요. 조금씩 천천히 돌려보거나, 빠르게 돌려보면서 소리가 바뀌는 것을 관찰해보세요.

*주의: 펄럭거리는 소리와 빙빙 돌리는 몸짓 때문에, 고양이가 매우 좋아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메이크진(makezine.com)에 실린 원문 Print, Cut, and Twirl This Whirly Noisemaker(By Bob Knetzger)를 번역한 글입니다.

직접 만들어 보았어요!

멋대로 엉켜있는 전선, 링바인더로 정리하는 법

옛날 옛적에 근면 성실한 미국 시민들은 불안정하게 쌓아 올린 종이산 위에 위대한 산업의 성을 건설했습니다. 한때는 그 성이 꽤 괜찮아 보이기도 했습니다. 방들은 파일 캐비닛으로 꽉 차 있었고 책장들은 링바인더로 넘쳐났습니다.

이제 비록 파일 캐비닛은 야생에서 멸종됐다고 여겨지긴 하지만, 링바인더는 여전히 정부 보호권역 밖에 있는 원서식지에서 이따금 발견되고 있습니다. 링바인더의 개체 수는 대량으로 섬멸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급격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멸종은 상자, 가방, 옷장, 꽉 찬 휴지통들이 자리를 차지한 다락방 그리고 일종의 쓰레기 매립지만을 우리에게 남겨주었습니다.

친애하는 독자 여러분, 당신은 아마 이와 같은 소름끼치는 장면들을 종종 우연히 발견할겁니다.

친애하는 독자 여러분, 당신은 아마 이와 같은 소름끼치는 장면들을 종종 우연히 발견할겁니다.

만약 당신의 사무실이나 가게 아니면 다른 작업공간이 버려진 링 바인더로 넘쳐나고 있고, 새 둥지처럼 엉켜있는 전선이나 케이블로 고통받고 있다면, 두려워하지 마세요.

대신 저를 따라 해보세요. 이렇게 말입니다.

핸드드릴을 손에 들고 6밀리 트위스트 드릴 날을 끼우세요. 안전을 위한 장비를 갖추는 것도 잊지마세요. 그럼 링이 달린 금속판을 떼어낼 수 있도록 철판과 껍데기를 연결해주고 있는 나사못을 빼내 보세요. 금속판만 남기고 나머지는 다 던져버려도 됩니다. (링바인더 껍데기는 대부분 카드보드와 비닐 포장된 PVC로 만들어집니다. 원한다면 플라스틱 바인더를 잘라서 카드보드를 꺼낸 다음에 분리수거를 하셔도 됩니다. 아마 비닐 포장은 꽤 질길 겁니다. PVC는 합성수지 식별코드 3번에 속하는데 대개 시 정부에서 관리하는 재활용품 수거 목록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찾아내고자 한다면 이런 PVC를 수거해갈 곳이 없지는 않겠죠….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손가락을 조심하세요. 금속 막대 부분은 날카로울 수 있습니다.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손가락을 조심하세요. 금속 막대 부분은 날카로울 수 있습니다.

자 이제 나사못 몇 개만 있으면 충분합니다. 나사못이 제일 좋을 겁니다. 다만 나사못의 머리가 금속 막대에 난 구멍보다 큰 것을 찾아야 합니다. 제대로 고정하고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죠. 이제 고리가 달린 금속막대를 책상이나 작업대의 옆면에 줄지어 고정합니다. 드릴에 트위스트 날을 끼우고 못 박을 자리를 미리 뚫어 놓습니다. 나사못의 두께에 맞는 날을 잘 골라주세요. 이제 금속 막대에 난 구멍과 책상에 뚫은 구멍이 잘 맞게 두고 나사못을 조여줍니다. 특별히 주의할 것은 너무 과하게 조이지 말아야 한다는 겁니다. 너무 꽉 조이게 되면 링을 여닫게 하는 스프링을 짓눌러서 링이 열리거나 닫히지 않게 만들어 버릴 수가 있습니다. 덜컹거리지 않을 정도로만 적당히 고정되게 조여주세요.

너무 꽉 조이면 링이 잘 닫히지 않을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이면 링이 잘 닫히지 않을 수 있습니다.

거의 다 됐습니다. 설치된 링을 따라 전선과 케이블을 잘 넣어줍니다. 조절이 필요한 부분만 링을 열어서 잘 정리해주세요. 느슨한 부분이 없도록요. 만약 너무 느슨한 부분이 생긴다면 링에 전선을 몇 번 돌려 감아서 고정하면 됩니다.

짠!: 다 됐습니다. 자 이제 시간이 남는다면 뒤엉켜있는 옷걸이나 정리해보시죠.

짠!: 다 됐습니다. 자 이제 시간이 남는다면 뒤엉켜있는 옷걸이나 정리해보시죠.

이 글은 메이크진(makezine.com)에 실린 원문 How To: Reclaim Old Ring Binders to Corral Crazy Cables (By Sean Michael Ragan)를 번역한 글입니다.

[현장] ‘좀 만든다’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도쿄 2017’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이 열린 도쿄 빅사이트 전경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이 열린 도쿄 빅사이트 전경

지난 8월5일부터 이틀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메이커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이 열렸습니다. 메이커는 말 그대로 무엇인가를 ‘만드는 사람’을 일컫는데요. 메이커 페어는 메이커들이 만든 작품을 가지고 나와 사람들에게 보여주거나, 다른 사람이 만든 작품을 감상하고 체험해보면서 메이커들 간에 네트워크를 만들어가는 행사입니다. 메이커들이 만드는 물건 중에는 라즈베리파이와 아두이노 등을 활용한 기술 창작물은 물론 공예품, 장난감, 게임기, 로봇, 악기, 가구, 음식 등 재미있는 것이 참 많습니다.

행사장은 일본 열도 각지와 세계 곳곳에서 찾아온 메이커들과 만들기를 좋아하는 관람객으로 붐볐습니다. 다른 컨퍼런스나 페어와 달리 관람객들의 모습이 아주 자유로워 보였는데요. 메이커들만의 독특한 문화를 행사장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린아이와 함께 온 가족 관람객도 아주 많았습니다. 그럼 이제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에서 현장과 재밌는 작품들을 함께 만나보실까요?

빅사이트 건물 안으로 들어오니 메이커 페어 도쿄 행사를 알리는 입간판이 반겨줍니다. 하지만 여기서부터 최소 10분 이상은 걸어 들어가야 합니다. 동쪽으로 쭉쭉 들어가 가장 안쪽에 있는 전시관에 도착했습니다.

첫쨋날 행사 시작은 낮 12시였습니다. 점심시간인데도 불구하고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좌) 행사 입장을 위해 길게 늘어선 줄 / (우) 행사 인포메이션 데스크에서 지도와 안내책자를 나눠주고 있습니다.

(좌) 행사 입장을 위해 길게 늘어선 줄 / (우) 행사 인포메이션 데스크에서 지도와 안내책자를 나눠주고 있습니다.

(좌) 인포메이션 데스크에서 안내책자와 지도를 받았습니다. / (우) 현장에서도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돈으로 어른은 약 1만5천원, 어린이는 7천원 정도입니다.

(좌) 인포메이션 데스크에서 안내책자와 지도를 받았습니다. / (우) 현장에서도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돈으로 어른은 약 1만5천원, 어린이는 7천원 정도입니다.

.

기념품과 책들

입장하자 마자 달려간 곳은 바로 굿즈샵이었습니다. 굿즈샵이 입장하자마자 보이는 제일 좋은 위치에 자리잡고 있기도 했지만, 도쿄까지 간 김에 뭔가를 사와야 한다는 ‘사명감’에 저도 모르게 발이 움직였습니다.

(좌) 행사장 지도. 중앙 통로를 기점으로 위와 아래 크게 두 공간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 (우) 굿즈샵에서 판매하는 메이커 페어 기념품들. 티셔츠, 텀블러, 가방, 앞치마 등.

(좌) 행사장 지도. 중앙 통로를 기점으로 위와 아래 크게 두 공간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 (우) 굿즈샵에서 판매하는 메이커 페어 기념품들. 티셔츠, 텀블러, 가방, 앞치마 등.

메이커들이 좋아하는 티셔츠와 물병, 작은 가방과 앞치마, 목장갑, 스티커, 파일 등이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지난해 만들었던 아울렛 상품과 2017년 행사를 맞아 올해 새로 나온 티셔츠 등이 함께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저처럼 바로 기념품을 사러 온 사람들이 많아서 물건을 사기까지 꽤 힘이 들었습니다. 지난해 상품은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고 있었는데요. 첫쨋날 행사가 다 끝나기도 전에 동이 났습니다. 다른 나라보다 일본에서 메이크 로고나 메이키 로봇이 그려진 상품들의 인기가 아주 많다는데요. 혹시라도 나중에 일본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여하게 된다면 꼭 기념품부터 챙기시길 추천합니다.

(좌) 매드 사이언스 단행본 / (우) 메이커 미디어에서 출간한 단행본들

(좌) 매드 사이언스 단행본 / (우) 메이커 미디어에서 출간한 단행본들

(좌) 메이크 잡지와 단행본들 / (우) 데일 도허티의 책 '프리 투 메이크(Free to Make)' 일본어 번역서

(좌) 메이크 잡지와 단행본들 / (우) 데일 도허티의 책 ‘프리 투 메이크(Free to Make)’ 일본어 번역서

메이크 잡지와 메이킹과 관련된 단행본들도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메이커 미디어 설립자인 데일 도허티의 번역서가 행사 시기에 맞춰 출간됐습니다. 책이 메이키 모양으로 진열된 것이 인상적입니다. 이날 도허티는 사인회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

어린이를 위한 코딩교육과 만들기 부스

어린이 참가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전시가 아주 많았습니다. 스크래치 프로그램으로 간단한 코딩을 해서 로봇 장난감을 움직여 볼 수 있도록 꾸며진 참여공간이 있었습니다. 도우미 선생님이 옆에서 차근차근 알려주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해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 로봇과 머그컵을 쓰고 있는 인사 로봇을 움직여볼 수 있었습니다.

(좌) 스크래치로 코딩하는 어린이 / (우) 코딩 결과물을 바로 확인해볼 수 있는 자동차 로봇

(좌) 스크래치로 코딩하는 어린이 / (우) 코딩 결과물을 바로 확인해볼 수 있는 자동차 로봇

(좌) 머그봇을 코딩하는 스크래치 화면 / (우) 머그봇 내부는 라즈베리파이와 아두이노로 만들어져 있다.

(좌) 머그봇을 코딩하는 스크래치 화면 / (우) 머그봇 내부는 라즈베리파이와 아두이노로 만들어져 있다.

머그봇이 인사하거나 눈을 깜빡거리게 코딩할 수 있습니다.

머그봇이 인사하거나 눈을 깜빡거리게 코딩할 수 있습니다.

스위치로 움직일 수 있는 손가락 인형도 있었습니다. 총 4가지 스위치가 있었는데요. 인형 몸통이 좌우로 움직이거나, 바퀴달린 몸체 자체를 앞 뒤로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호잇 호잇!

호잇 호잇!

현장 곳곳에서 직접 ‘만들기’에 참여할 수 있게 꾸려진 부스도 몇몇 있었습니다. 전구를 직접 납땜해서 메이키 캐릭터의 눈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었는데요. 행사장을 돌아다니는 동안 눈이 번쩍번쩍 빛나는 빨간 로봇 메이키를 붙이고 다니는 사람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었습니다.

나무로 된 동물 캐릭터 판을 마스킹 테이프로 꾸미고 불빛이 나오는 눈을 붙이는 체험공간도 있었습니다.

여러가지 색깔의 전구와 소품을 이용해 나만의 전구 정원을 꾸미는 프로젝트도 있었는데요. 이런 만들기 부스는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정말 많았습니다. 사실 어른들에게도 인기가 많았습니다. 저도 이 작은 정원 만들기를 해보고 싶었는데 줄이 길어서 포기했답니다.

.

종이로 만들어 볼까요

종이를 이용한 작품도 많았습니다. 미니어처 가구를 만들 수 있는 키트(좌)와 신체 사이즈에 맞는 의자를 디자인하는 프로토타입 도구(우) 도 있었습니다.

안경이나 지갑처럼 작은 소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키트 뿐만 아니라 아주 거대한 종이 공작물을 만들 수 있는 도구도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종이 위로 한번 슥~ 밀어주면 점선을 따라 구멍이 생겨 두꺼운 종이도 쉽게 접을 수 있습니다.

.

도구의 도움을 받으면 이렇게 커다란 작품도 쉽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어떤 꼬마는 아예 이 작품 안에 들어가 구르기를 하며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종이접기가 빠지면 아쉽지요.

스폰서존 근처에는 3D 설계 및 엔지니어링 업체 오토데스크에서 마련한 것으로 보이는 공작실도 있었습니다. 종이 키트와 목공용 풀을 이용해 우주선을 만드는 것인데 아이들이 아주 많이 몰려있었습니다.

.

잠시 스타워즈 속으로!

페어를 한참 둘러보는 와중에 갑자기 주변이 소란스러워져 돌아보니 이분들이 지나가고 계셨습니다!

스타워즈 등장 인물들이 줄지어 지나갑니다. 퍼레이드 중인 것 같았습니다.

사실 저는 스타워즈 시리즈를 좋아하지 않아서 이분들을 잘 몰랐지만, 신기하고 재밌으니 내친김에 따라가 보았습니다.

SF 무비 존에 도착했습니다! 오옷, 여기에 다들 모여계셨군요! 영화 속 주인공들의 코스튬도 전시돼 있습니다.

.

한켠에선 광선검 싸움이 한창입니다.

한켠에선 광선검 싸움이 한창입니다.

.

자이언트 메이키 벌룬

다시 정신을 차리고 행사장 주변을 둘러보니 풍선을 연결해 만드는 대형 메이키가 점점 커지고 있었습니다. 메이커 페어 도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풍선으로 대형 메이키 만들기를 진행했는데요. 행사 시작과 열심히 만들기를 시작합니다. 머리, 몸통, 팔과 다리를 따로 만들어서 연결시킵니다.

둘째날 오전이 11시쯤 되니 메이키가 거의 완성이 됐습니다. 엄청난 크기네요!

.

세미나와 교실

행사 공간이 넉넉한 덕분이었는지 메이크재팬에서 마련한 교육장도 보였습니다. 아직 프로그램을 시작하지 않아 비어있는데, 작은 책걸상들이 정말 교실처럼 줄지어 서 있습니다.

조용한 행사장 구석, 세미나실도 마련됐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강연을 듣고 있었습니다. 이날 강연에는 데일 도허티 메이커 미디어 CEO와 마이크로비츠 CEO도 각각 한 세션씩 맡아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

꼬마들을 위한 놀이공간

아이들을 위한 놀이공간이 또 눈에 띄었습니다. 신발을 벗고 앉아서 놀 수 있는 공간도 있었는데요. 천 조각을 집어 넣으면 바람이 계속 올라오는 원통 주변에 아이들이 모여있습니다.

나무 막대의 위치를 조정해서 구슬을 요리조리 옮겨볼 수 있습니다. 바닥에 긴 종이가 깔려있네요. 아이들의 솜씨가 아닌 것 같은 그림이 많았습니다. 아이들과 놀다 지친 부모님들이 그린 그림일까요? 아니면 휴식이 필요했던 메이커들이 잠시 다녀간 것이었을까요? 🙂

행사 전날 만났던 일본 메이커 페어 담당자는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이 가족을 위한 행사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자녀를 둔 메이커들과 꼬마 메이커들의 부모님 그리고 학생들이 다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라는 거죠. 행사장에 직접 와보니 정말 그 말이 딱 들어맞았습니다. 가족 참가자가 다같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정말 많았거든요. 무더운 여름 시원한 곳에서 색다른 가족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말입니다. 물론 어른들을 위한 공간도 많았습니다. 신나게 악기연주를 하거나 로봇끼리 싸움을 붙이고 게임을 하기도 했습니다. 한 곳에 담기는 너무 어려워 다음 기사에서 이어 전해드리겠습니다.

열~심히 부채질을 하면 무엇인가 뿅!하고 나타납니다.

메이커 페어 서울 2017‘은 10월21·22일 서울혁신파크에서 개최되며 블로터앤미디어, 서울혁신센터, 그라운드웍스가 공동으로 주최합니다. 메이커 참가 등록은 8월15일까지 선착순으로 마감되니, 아직 신청하지 못하신 분들은 잊지마시고 등록해주시길 바랍니다.

  • 이 글은 IT전문 미디어 블로터에도 게시되었습니다.

메이커

[메이커 소개] 음성인식 리모컨

시각장애우들의 91%가 TV시청(청취)를 하고 있다는 통계가있습니다. 내용 이해 면에서는 화면해설이라는 해결책이있지만, 시각장애우분들이 원하는 채널로 변경하기위해 손으로 리모컨 버튼을 찾는 부분과 누르는 부분에있어 불편함을 겪을 것수 있습니다. 이에 기존 리모컨의 적외선을 이용한 신호부분을 음성인식 기술로 제어하여 말하기만해도 원하는 채널로 바꿀수 있고 스마트티비나 셋톱박스가 없어도 적외선 수신부만 있으면, 옛날 TV여도 채널이 변경되거나 음량을 조절 할수 있는 리모컨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로, 이를 통해 시각장애우분들의 TV시청 여가생활에 도움을 주고자 합니다.

[메이커 소개] 오토마타와 함께 걸어요!??

1:1비율 4족보행 오토마타 (치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