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 페어 서울 2019’ 메이커 세미나 성료

각양각색 메이커 10인의 다양한 만들기 이야기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메이커 세미나 성료

 이성훈 나우썸 대표가 동키카를 만든 일화를 청중 앞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장지원)


국내 최대 규모의 메이커 축제인 메이커 페어 서울 2019가 지난 19일과 20일 양일간 문화비축기지에서 펼쳐진 가운데 19일에 열린 메이커 세미나 또한 눈길을 끌었다.

올해 메이커 세미나에서는 총 10명의 메이커가 연사로 나서 각자가 만들기를 해온 과정 및 노하우를 비롯해 자신에게 만들기가 왜 즐거운지를 공유하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메이커 관련 업무를 다루는 전문가들은 물론 가족 메이커, 학생 또는 교사 메이커 등 다양한 형태로 발표자를 꾸려서 조금 더 넓은 시야로 메이커들의 살고 만들고 즐기는 이야기를 듣는 자리가 됐다.

 남진혁 대표(좌)가 자신과 함께하는 동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장지원)

신택수 메이커(우)가 가족들과 만들어온 프로젝트를 알리고 있다. (사진=장지원)

 

연사별 주제로 이성훈 나우썸 대표는 ‘머신러닝 자율주행 자동차, 동키카는 어떻게 달리나’를, 김연수 심프팀 메이커는 ‘우리가 심프팀이 되기까지’의 뒷이야기를 들려줬으며 남진혁 하트세이프티 대표 겸 팹랩서울 매니저는 ‘메이커스페이스 매니저에서 제조회사 대표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전다은 메이커는 ‘메이커, 메이커를 만나다’를 통해 수많은 메이커를 만나며 느껴온 바를 가감 없이 알렸다.

또 가족 메이커로서 참가한 발표자 중에서는 신택수 메이커가 ‘흐름과 축적(재미가 나들을 인도하리라)’을 주제로 그의 가족이 어떻게 다 함께 만들기의 흐름을 잇고 경험을 쌓았는지를, 강태욱 메이커는 ‘가족과 함께하는 메이크, 코딩 홈스쿨 이야기’로 가족이 같이 코딩을 익히며 재미를 느껴가는 순간을 전달했다.

 

장재영 메이커(좌)가 발표에 참여한 청중에게 선물을 주고 있다. (사진=장지원)

강민수 메이커가 옛 유물 중 유형거가 무엇인지 설명하고 있다. (사진=장지원)

 

교사와 학생이 연단에 서서는 과학 교사 Christine Harvey 메이커의 ‘집과 학교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메이커 프로젝트’, 죽전고등학교 박성현 메이커의 ‘세운상가에서의 프로젝트들’, 전주평화초등학교 교사 장재영 메이커의 ‘교실에서 3D프린터를 이용한 창의적인 제품 만들기’, 송도중학교 강민수 메이커의 ‘3D프린터로 유물만 만들어대는 이상한 사람이 있다?!’가 이어져 관심을 모았다.

메이커 세미나에 발표자로 참여한 강민수 메이커는 “어릴 때부터 만들기를 정말 좋아했는데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라는 큰 행사의 세미나에 선 것이 매우 큰 경험으로 남았다”며 “부족한 발표였는데도 잘 들어주고 질문도 많이 해준 청중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서 강민수 메이커는 “앞으로도 만들기를 계속해서 메이커 페어 서울에 또 참가하고 싶다는 의지가 타올랐다”면서 내년 메이커 페어 서울을 향한 기대감도 함께 나타냈다.

 

글·사진 | 장지원